• 기재부 세종청사 전경.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기획재정부가 올해 정부출자기관 22곳으로부터 배당금 1조4396억원을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356억원 증가한 것이다. 배당을 한 정부출자기관의 평균 배당성향은 36.92%로 2020년보다 4.34%포인트 상승했다.

다만,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조폐공사 등 11곳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당기순손실이 났다는 이유로 배당을 하지 않았고 한국수자원공사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등 6곳은 이월결손 보전 등을 이유로 역시 배당을 하지 않았다.

이에 반해 2019사업연도에 배당을 하지 않았던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 88관광개발주식회사는 2020년사업연도에는 배당을 실시했다.

기관별 배당금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584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배당금 3920억원에서 1925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LH는 부동산 시장 활황에 따른 토지 수입 증가 등으로 당기순이익이 3조3028억8000만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당기순이익에 비해 배당금이 적은 것은 배당금을 당기순이익 대비 최대 20%로 제한한 한국토지주택공사법상 규정 때문이다.

이 외 기관들의 배당금을 살펴보면 중소기업은행(2208억원), 한국산업은행(2096억원), 한국전력공사(1421억원) 등이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16:44:14 수정시간 : 2021/05/14 16:44: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