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열린 청소년자립 지원사업 후원금 전달식에서 이영균(왼쪽 세번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부장과 윤종원(왼쪽 네번째) 한국지역난방공사 파주지사 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 파주지사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지역본부, 경기북부아동옹호센터, 한국청소년쉼터협의회 경기지부와 함께 청소년자립 지원사업 후원금으로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이 사업은 가정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고 국가의 자립지원 제도권에서 소외된 가정 밖 청소년들의 개별 욕구 및 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자립지원을 통해 올바른 사회인으로 성장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해 주고자 실시되고 있다.

김상수 한국지역난방공사 파주지사장은 “복지사각지대의 청소년들이 올바르게 자립할 수 있어야 함께 살아가는 국민들과 이웃들이 더 행복해 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균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지역본부장은 “청소년 및 청년들이 국가발전에 한 축으로 자리 잡아가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화답했다.

자난해 공사는 경기북부 권역에 소재한 쉼터 및 자립지원관을 중심으로 50여명의 가정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자격증 취득을 통한 취업 연계, 퇴소 후 쾌적한 보금자리 마련 등 지원을 실시했다.

올해는 더 많은 가정 밖 청소년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경기도 전 권역으로 지원 범위를 확대, 기술 자격 취득 및 진로 체험, 주거안정, 심리정서회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많은 기업 및 기관들이 참여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가정 밖 청소년들의 자립지원 사회공헌사업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11:38:25 수정시간 : 2021/05/14 11:38: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