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원/달러 환율과 국제 유가가 떨어지면서 원화 환산 수입 제품의 전반적 가격 수준도 다섯 달 만에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4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09.23으로 3월(109.81)보다 0.5% 내려갔다.

전월과 비교한 기준으로 지난해 12월(2.1%)부터 올해 3월(3.5%)까지 4개월 연속 올랐다가 5개월 만에 떨어졌다.

하지만 1년 전 같은 달과 비교하면 15% 높은 수준으로, 2011년 4월(17.3%)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이다.

3월과 비교한 상승률을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중 광산품(-1.3%)과 중간재 중 석탄·석유제품(-4.8%)의 하락 폭이 컸다.

두바이유 기준 국제 유가가 4월 평균 배럴당 62.92달러로 1개월 새 2.4% 떨어진 영향이다. 전기장비(-1.0%), 기계·장비(-1.0%), 화학제품(-0.5%) 가격도 낮아졌다.

하지만 농림수산품(1.6%), 컴퓨터·전자·광학기기(1.7%), 1차금속제품(1.4%) 등은 올랐다.

4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104.01로 3월(101.78)보다 2.2% 높아졌다. 지난해 11월(0.6%) 이후 5개월째 오름세다.

전년 같은 달보다 상승률은 10.6%로, 2017년 9월(11.2%) 이후 43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다.

3월과 비교해 컴퓨터·전자·광학기기(7.0%). 1차금속제품(3.3%) 등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내 소분류로서 D램 반도체가 16.7%, 시스템 반도체가 6.8%, TV용 LCD(액정표시장치)가 5.1% 각각 뛰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08:28:32 수정시간 : 2021/05/14 08:28: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