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통화 방식 탈피…카카오톡 활용 상시 청렴 모니터링 실시
  • 남부발전 모바일 청렴 모니터링 조사(해피톡) 절차도. 사진=한국남부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카카오톡을 활용해 청렴 모니터링(해피톡)조사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청렴수준 점검, 협력기업 불편사항 즉시 파악, 대국민 청렴 체감 만족도의 상시 확인을 위해 카톡 등을 활용한 ‘모바일 청렴 모니터링 조사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전화통화로만 이뤄지던 청렴 모니터링을 카톡으로 변경 시행함에 따라 외부고객의 모니터링 편의성이 높아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청렴 모니터링은 자체 청렴수준의 진단은 물론, 남부발전과 계약관계가 있는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계약담당자에 대한 태도와 청렴수준 등을 평가하고자 200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제도다.

남부발전은 전화 통화를 통해 진행되던 기존 방식의 경우 외부고객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 응답 편의성 제고와 함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지속적 제도개선과 신속한 조치를 위해 카카오톡을 활용한 온라인 설문방식을 도입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기존 전화조사와 달리 즉각 응답이 가능한 모바일 설문조사를 통해 외부고객의 다양한 의견 청취를 시행하고 이 결과를 활용해 청렴 1등 기업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청렴 활동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1:37:36 수정시간 : 2021/05/12 11:37: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