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케이팝모터스 제공
국내 전기차 업체인 케이팝모터스(총괄회장 황요섭)는 박석전앤컴퍼니(회장 박석전)와 전기차의 저변확대를 위해 기존 승용차를 전기차로 개조해 나가는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발표했다.

양사의 대표들은 5일 쌍용자동차의 인수가 확실할 경우 그에 따른 발전 전략 중 일환으로 국책연구기관들과 함께 “육상의 모든 상용차를 전기차로 개조하는 전기차 개조산업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동시에 중소형 선박을 전기어선 및 전기상선으로 개조하고, 해상과 항공을 동시에 이동하는 전기위그선 및 경비행기 개조생산 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발표했다.

전기차 등의 개조산업을 선언한 배경에 대해 회사 측은 “전세계 전기차 시장이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상태에서 모든 운전자가 별도로 전기차를 구입하지 않아도 자신의 승용차를 바로 전기차로 개조해 사용하고자 하는 운전자의 욕구를 충족하는 방법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는 전기차의 저변확대에 획기적으로 기여할 수 있다는 전략이며, 나아가 지구환경 살리기의 일환으로 친환경개선을 위해 중소형 어선과 상선을 전기에너지 형태로 바꾸고, 전기위그선 및 경비행기를 개조 생산해 진정한 스마트아일랜드를 구성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지난 4월22일 쌍용차 인수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의 주요 내용으로, 기존의 쌍용자동차의 생산라인을 갖고 가되 3500여명의 생산직과 기존 하도급업체의 종업원 등을 위한 전기차 기술 습득 교육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관계기관의 협조를 얻어 쌍용자동차 사내 기술대학을 설립, 단기간 내에 쌍용디젤차를 쌍용전기차로 바꿔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 연간 35만대의 쌍용전기차를 판매하고, 매년 판매량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양사는 기존상용차의 전기차 개조를 위한 고용창출도 기대된다고 발표했다. 황 회장은 “기존 쌍용자동차 3500 여명의 생산직 근로자는 단 한 사람도 이탈 없이 생산직에 종사해 주어야 하며, 추가로 쌍용차 평택 제1공장에 2000여명의 충원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쌍용차 제2공장과 제3공장을 현재 경영상 많은 어려움에 처해있는 전남지역 조선업체 등에 추가 설치해 (쌍용차 제2공장과 제3공장을 포함해) 전체 생산직종사자 1만5000 명을 고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회장은 “쌍용차의 완전한 회생과 추가설치 공장 등에 소요되는 필요한 자금 약 3조 8000 억원은 케이팝모터스가 진행 중인 나스닥 및 뉴욕증권시장에서 조달하는 것으로 해 기존 고용문제 해결 및 신규 고용창출을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6:44:25 수정시간 : 2021/05/06 16:44: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