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원예술대학교(총장 송수근)는 교육부 주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이하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실감미디어 분야의 참여 대학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실감미디어' 분야 컨소시엄에는 건국대를 주관대학으로 경희대, 계명대, 배재대, 전주대, 중앙대가 참여한다. 계원예술대학은 함께 선정된 컨소시엄 대학과 함께 메타버스 콘텐츠 디자인 분야를 담당할 계획이다.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사업은 공유대학 체계 구축을 통해 향후 6년간(‘21∼‘26년) 국가 수준의 신기술분야 핵심인재 10만명을 양성하는 ‘한국판 뉴딜’ 신규 과제다.

평가 결과 △실감미디어 △인공지능 △빅데이터 △차세대 반도체 △미래 자동차 △바이오 헬스 △지능형 로봇 △에너지 신산업 총 8개 분야별 연합체를 선정했으며, 46개 대학이 선정됐다. 계원예술대학교는 이 중 실감미디어 분야에 선정됐다.

송수근 총장은 “실감미디어 분야 창의융합 공유대학 가상캠퍼스의 디자인 및 실무교육과정을 담당·운영해 실감미디어 창의융합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0:53:05 수정시간 : 2021/05/06 10:53: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