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포스코건설이 하도급 업체에 부당한 특별약관을 통해 비용을 떠넘기고 하도급 대금이자를 주지 않는 등 불공정하도급거래 행위를 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게 됐다.

공정위는 포스코건설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1400만원을 부과한다고 6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포스코건설은 2014년 2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총 237개 수급사업자를 상대로 불공정한 하도급거래를 했다. 철근 콘크리트 등 공사 84건을 위탁하면서 공사에 필요하더라도 입찰내용에 명시되지 않았다면 수급사업자가 비용을 부담하게끔 계약했다.

포스코건설은 15개 수급사업자에게 발주자로부터 선급금을 받은 날부터 15일을 초과해 선급금을 지급했다. 247만7000원의 지연이자도 주지 않았다. 또 어음 대체 결제수수료 9062만5000원과 하도급대금 지연이자 2822만1000원도 지급하지 않았다.

포스코건설은 공정위 현장조사가 시작되자 시연이자 등을 수급사업자에 모두 지급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2019년도부터 조사가 시작됐는데 당시 시정조치를 바로 했고 지금도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0:42:31 수정시간 : 2021/05/06 10:42: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