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스공사가 LNG운반선 시운전을 위해 STS 방식으로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조선소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수송선에 선박 대 선박(STS) 방식으로 LNG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급은 가스공사의 LNG 벙커링 자회사인 한국엘엔지벙커링이 수행했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가스공사가 지난해 12월 LNG 벙커링 사업을 추진하고자 설립한 자회사로 국내서 유일하게 STS 방식 LNG 벙커링 공급이 가능한 사업자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이달 3일 아시아 최초 벙커링 겸용 선박인 ‘SM 제주 LNG 2호’를 이용해 경남 통영 가스공사 LNG 기지에서 LNG를 싣고 4일 거제 조선소에 입항, 18만㎥급 LNG 수송선에 호스 연결 및 가스 치환·냉각 후 LNG 약 2000톤을 공급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엘엔지벙커링은 한국선급·삼성중공업·대한해운과 함께 위험성 분석, 절차서 및 장비 설치 등 사전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고 STS LNG 공급 전 과정을 안전하게 진행했다.

지난 1월 LNG 추진선 및 LNG 수송선에 각각 트럭 대 선박(TTS), 항만 대 선박(PTS) 방식으로 LNG를 공급한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이번에 STS 공급에도 성공, 3가지 방식에 의한 LNG 벙커링을 모두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국내 조선사가 STS 방식으로 LNG를 공급받을 경우 조선소 내 LNG 수송선 시운전이 가능해져 선박 적기 인도에 도움이 된다.

한국엘엔지벙커링 관계자는 “이번에 STS LNG 선적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에 따라 향후 대기환경 개선은 물론, 국내외 선사 대상으로 LNG 벙커링 사업 활성화 및 LNG 추진선 발주 증가 또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0:38:16 수정시간 : 2021/05/06 10:38: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