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기술 활용해 업무생산성과 직원만족도 향상 기대…본사와 전 사업소로 확대
  • 한전 나주 본사 사옥 전경. 사진=한국전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전력이 비대면 시대에 언제 어디서나 사무실과 동일한 업무환경을 제공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한 업무환경을 만들기 위해 ‘디지털워크 플레이스’를 구축한다고 3일 밝혔다.

디지털워크 플레이스는 클라우드를 비롯한 모바일, 무선통신 등의 기술을 적용해 디지털 업무환경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우선 기존 데스크탑 PC를 클라우드와 노트북으로 바꿔 재택이나 출장 등 사외에서도 언제 어디서든 안전하게 업무시스템에 접속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이에 더해 랜선과 유선전화기를 없애고, 무선랜과 스마트폰을 사내전화와 연동해 필요하면 어디서든 업무전화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했다.

특히 보고·회의문화 개선을 위해 간단한 업무는 이메일로 비대면 보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했고, 불가피하게 대면보고가 필요한 경우 직원 전용 모바일 메신저로 보고할 파일을 전송하고 스마트폰·태블릿을 활용해 종이 출력 없이 보고 및 결재 가능한 환경을 구축했다.

또한,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다자간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해 직원간 회의뿐만 아니라 외부 고객과의 비대면 소통 채널을 마련했다.

한전 관계자는 “디지털워크 플레이스를 본사 및 사업소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면 업무 생산성을 끌어 올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직원들의 만족도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4:53:54 수정시간 : 2021/05/03 14:53: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