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화건설은 층간소음 저감 효과가 뛰어나고 친환경소재를 활용한 층간차음재인 ‘발포폴리프로필렌(EPP)+발포폴리스티렌(EPS) 적층형 60mm 층간차음재’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공동주택 내 층간소음이 사회적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관련규정이 강화되고 건설업계도 다양한 방안을 도출하는 추세다. 한화건설은 이 같은 층간소음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과 층간소음 완충재 전문기업 EPS코리아와 공동으로 층간소음 저감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차음재 개발을 진행해왔다.

그 결과 EPP+EPS 적층형 60mm 층간차음재를 개발해 2019년 2월에 특허출원, 2021년 2월에는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최근에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으로부터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성능인정서를 취득했다.

한화건설이 새롭게 개발한 층간차음재는 경량충격음과 중량충격음 저감 효과가 우수할 뿐 아니라 기존 층간차음재보다 30mm 더 두꺼워 겨울철 난방효과를 향상시켰다. 또 기존 30mm 층간자음재 시공 시 필요했던 기포 콘크리트 공정을 생략할 수 있어 공기단축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한화건설은 이번 친환경 60mm 층간차음재 개발을 비롯해 층간소음 저감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30 10:40:06 수정시간 : 2021/04/30 10:40: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