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롱 동부 지역 통합교통허브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롯데건설은 싱가포르 육상 교통청(LTA)이 발주한 약 1200억원 규모의 ‘J121 통합교통허브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싱가포르 건설 시장에 진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주롱 동부 지역의 통합교통허브를 신축하는 공사로 설계와 시공을 통합 수행하는 디자인빌드(Design & Build) 방식으로 발주됐다. 통합교통허브에는 오피스, 상업 시설, 버스 환승소 등이 포함되며 27층 건물 1개 동이 스카이브릿지를 통해 8층 포디엄 건물 1개동과 연결될 예정이다. 싱가포르 현지 업체인 빈타이 킨덴코사와 공동으로 수주했으며 롯데건설은 기전공사의 설계와 시공을 수행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해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지역 사업 확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선진 건설 시장인 싱가포르에 진출한 의미 있는 첫걸음”이라며 “향후 현지 지사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영업을 전개해 건축, 토목,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주를 적극 추진할 것이며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필리핀 등 동남아 인근 국가로의 진출을 가속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30 09:35:16 수정시간 : 2021/04/30 09:35: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