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국제유가 강세 탓에 공산품을 중심으로 생산자물가가 5개월째 올랐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월 생산자물가지수는 2월(105.91)보다 0.9% 높은 106.85(2015년 수준 100)로 집계됐다.

지수는 지난해 11월 이후 3월까지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다.

품목별 전월 대비 등락률을 보면, 국제유가의 영향으로 공산품 물가가 1.6% 높아졌다. 특히 경유(10.8%), 휘발유(12.8%), 나프타(7.0%) 등 석탄·석유 제품 가격이 뛰었다.

서비스업 생산자물가도 2월보다 0.1% 올랐다. 음식점·숙박업(0.5%)의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지난겨울 물가 상승을 주도한 농림수산품은 0.1% 떨어졌다. 농산물이 2.1% 하락했지만, 축산물(1.3%)과 수산물(3.4%) 물가는 아직 안정되지 않았다.

세부 품목 가운데 풋고추(-36.5%), 딸기(-25.9%) 등의 가격은 낮아진 반면 돼지고기(11.9%), 멸치(26.1%), 조기(28.4%) 등은 크게 올랐다.

김영환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생산자물가가 소비자물가에 보통 약 1개월 정도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친다”며 “소비자물가의 변동성은 상대적으로 생산자물가보다 작다”고 설명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 역시 전월보다 1.8% 올랐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3월 총산출물가지수도 2월보다 1.5% 올랐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08:54:30 수정시간 : 2021/04/21 08:54: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