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기업인 ‘향기내는 사람들’과 협업으로 둔촌 아파트 현장에 카페 운영
  • 롯데건설이 시공 중인 둔촌 아파트 현장 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에서 롯데건설 직원들이 주문한 커피를 받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롯데건설이 서울 강동구 소재 둔촌 아파트 현장 내에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오픈하고 운영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건설업 특성 상 장애인 고용 여건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8월 장애인 표준사업장 ‘향기내는 사람들’과 협업해 둔촌 아파트 현장 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오픈했다”고 설명했다.

카페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고, 총괄 매니저 1명과 장애인 바리스타 5명이 근무한다.

카페를 이용하는 롯데건설 둔촌 아파트 현장 직원은 “현장 내 카페가 있어 멀리 나갈 필요없이 휴식 시간에 커피 한 잔을 즐기는 여유를 갖을 수 있어 매우 만족한다”고 전했다.

또 롯데건설은 장애인 고용 안정화 정책에 대한 행보를 강화하기 위해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19일 둔촌 아파트 현장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을 맺고, 사회적 기업 ‘향기내는 사람들’과 중증장애인 고용 지원 협약도 진행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유재용 롯데건설 상무, 연재성 롯데건설 현장소장, 김대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김대규 동부지사장, 향기내는 사람들 임정택 대표가 참석하였으며, 협약 후 건설업 장애인 고용 활성화 방안에 대한 발전적인 논의가 이어졌다.

김대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동부지사장은 “그간 건설업 특성상 장애인 고용을 기피하는 경향이 높았기에 이번 롯데건설의 혁신적인 장애인 고용 실천 사례는 건설 부문의 장애인 고용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0 11:06:47 수정시간 : 2021/04/20 11:06: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