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6일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1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발표된 쌍문1구역에서 토지 등 소유자 29%가 동의하는 예정지구 지정 동의서를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도봉구 쌍문1구역은 국토부에서 3월31일 발표한 ‘3080+ 주택공급 방안 1차 선도사업’ 후보지 중 하나로 3만9233㎡ 규모의 저층주거지 주택공급활성화지구 중 하나다.

LH는 후보지 발표 이후 지난 9일 도봉구 선도사업 후보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전반적인 사업계획과 추진일정 등에 대해 설명한 바 있다.

쌍문1구역은 과거 단독주택 재건축 예정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사업성 부족 등의 이유로 2015년 지구 해제되는 등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었다.

LH는 후보지 발표 이후 20일이 되지 않은 기간에 주민동의율이 30%에 육박하는 등 주민의 지역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 지구지정 요건인 1년내 주민 3분의 2 동의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H는 개발구상안 마련, 사업성 분석을 거친 후 5월 중 2차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오는 6월 국토부·지자체 사전검토위를 거쳐 7월 지구지정 제안할 계획이다.

쌍문1구역은 현 1·2종 일반주거지역을 용적률 상향 등을 통해 약 1000가구 규모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주민 자력개발 대비 수익률 향상, 신속한 사업추진, 용적률 등 많은 인센티브가 제공돼 사업성을 높일 수 있다”며 “지정동의서가 제출된 구역을 중심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사업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9 17:39:00 수정시간 : 2021/04/19 17:39: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