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국민의 주거 안정, 부동산 투기 근절 두 가지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노 후보자는 19일 정부과천청사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노 후보자는 “부동산 정책은 국토부 혼자서 풀 수 있는 과제가 아니다.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국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며 “시장의 신뢰가 확보되고 국민께서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노 후보자가 기획재정부 출신으로 부동산 정책의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그는 “국무조정실에서 정책을 조정하는 역할을 하면서 부동산 문제를 포함해 국토부 정책 전반에 대해서 어느 정도의 이해를 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부동산 정책 실무에 대해 우려가 있는 줄 안다. 나름대로 최대한 노력을 하고 또 많은 분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합리적으로 풀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노 후보자는 지난 16일 변창흠 장관에 이어 차기 국토부 장관으로 내정됐다. 지난 주말 자택 등지에서 청문회 준비 검토 작업을 했으며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업무파악과 인사청문회를 준비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9 16:11:57 수정시간 : 2021/04/19 16:11: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