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3월 취업자 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이너스 행진을 끊어내고 13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92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31만4000명 늘었다.

취업자 수는 지난해 3월(-19만5000명)부터 올해 2월(-47만3000명)까지 12개월 연속 줄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2월 15일 이후 조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영향과 지난해 3월 고용 충격에 따른 기저효과 등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7%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올랐다.

실업자는 121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000명 늘었다.

실업률은 4.3%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늘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86만900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보다 5만4000명 줄어 13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08:20:20 수정시간 : 2021/04/14 08:20: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