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교통·개발호재 영향으로 경기도와 인천광역시 아파트값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3월 경기도와 인천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각각 5.75%, 5.50%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1.05%)보다 5배가량 높은 수준이다.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 의왕시로 3개월 만에 12.86% 올랐다. 경기 안산시 상록구와 고양시 덕양구는 각 10.42%로 그 뒤를 이었으며 연수구 10.00%, 양주시 9.94%, 남양주시 9.72%, 안산시 단원구 9.10%, 시흥시 8.53%, 의정부시 8.46%, 고양시 일산서구 7.59%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이처럼 경기와 인천 아파트값 상승한 데에는 개발 호재와 교통망 확충 등에 힘입어 매수세가 유입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의왕은 월곶~판교 복선전철(월판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수혜,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인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등의 교통 호재가 많다.

의왕시 오전동 ‘무궁화선경’ 전용면적 84㎡(32평)는 지난 2일 4억7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이는 종전 최고가였던 지난 2월(4억2000만원)보다 5000만원 오른 수준이다.

인천도 인천지하철 1호선과 2호선 검단 연장,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GTX 등의 교통·개발 호재가 많아 상승세도 두드러지는 양상이다.

부동산원의 지난 5일 기준 인천 아파트값 상승률은 0.49%로 3주 연속 오름폭을 확대하고 있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 ‘더샵센트럴파크1차’ 전용면적 106㎡(43평)는 3월 10억4800만원에 매매되며 처음으로 10억원을 넘겼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8:06:02 수정시간 : 2021/04/13 18:06: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