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아이오닉5'. 사진=KCC글라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KCC글라스는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에 안전유리를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아이오닉5는 현대자동차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처음으로 적용한 전기차다.

KCC글라스는 아이오닉5의 앞유리, 도어유리, 뒷유리를 포함한 차량 안전유리 전량을 공급하며 ‘증강현실(AR) 헤드업 디스플레이’용 앞유리와 ‘솔라 셀 루프’ 커버유리도 최신 기술의 안전유리를 공급한다.

KCC글라스 관계자는 “국내 최대 자동차용 안전유리 제조 기업으로서 아이오닉5 공급을 통해 다시 한번 KCC글라스의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의 첫차인 아이오닉5 안전유리 공급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고기능성 유리 개발과 안정적인 제품 공급을 통해 미래 자동차 안전유리 시장을 리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09:03:50 수정시간 : 2021/04/13 09:03: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