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에너지 생산과 지역 인재양성 등 산학협력형 사업모델”
  • 한수원 경주 본사 전경.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12일 경주시청에서 경북도, 경주시, 위덕대와 ‘산학협력형 경주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수원 형 그린 뉴딜 종합계획’의 하나로 추진하는 ‘경주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약 20MW, 총사업비 1000억원 규모로 2022년 1월 착공해 같은 해 12월 준공 예정이다.

사업비 전액을 한수원이 직접 투자하는 방식으로, 전력생산만을 목적으로 하는 기존 사업개발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와 함께할 수 있는 새로운 산학협력형 사업모델이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인·허가 행정지원, 한수원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운영, 서라벌도시가스는 도시가스 공급망 구축과 안정적인 공급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사업부지 임대를 제공하는 위덕대와는 수소연료전지발전설비를 활용해 학생들의 실무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한수원과 공동 개발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생산은 물론, 지역 인재양성 프로그램 등 새로운 산학협력형 사업모델 개발에 힘쓸 것”이라며 “경주 수소연료전지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지역과 함께 상생하는 모범적인 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0:50:52 수정시간 : 2021/04/12 17:27: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