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 5년간 85㎡환산 아파트 관리비 추이. 자료=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을 통해 전국 아파트 관리비를 조사한 결과 2015년 ㎡당 월평균 2104원이었던 관리비가 2020년 2350원으로 올랐다고 5일 밝혔다.

국민주택규모인 전용면적 85㎡ 기준으로 환산하면 17만8840원에서 19만9750원으로 11.7% 상승한 것이다. 이는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42%인 것을 고려하면 2배가량 오른 수준이다.

특히 관리비 가운데 공용관리비 상승 폭이 눈에 띈다. 공용관리비는 같은 기간 ㎡당 894원에서 1109원으로 24% 올랐다. 특히 청소비가 47.4%가 가장 많이 올랐으며 수선유지비 27.3%, 제사무비 23.7% 등도 상승 폭이 컸다. 제사무비는 일반사무용품비, 도서 인쇄비, 교통통신비 등 관리사무에 소요되는 비용이다.

국민주택규모 지난해 월평균 관리비가 가장 비싼 곳은 서울(22만7885원)이었으며 가장 저렴한 곳은 광주(16만6685원)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준 서울시의 25개 자치구별 아파트 관리비를 보면 용산구가 28만8405원으로 가장 높았고 동대문구가 8만8360원으로 가장 낮았다.

서울 평균보다 관리비가 비싼 곳은 용산구,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양천구, 광진구, 노원구 등 8곳으로 2.9~26.6% 더 높았다.

반면 동대문구, 금천구, 구로구, 관악구, 강북구, 성북구 등은 전국 아파트 평균 관리비(19만9750원)와 비교해도 0.2~5.7% 저렴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5 15:31:23 수정시간 : 2021/04/05 15:31: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