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일 한수원 경주 본사 앞마당에서 정재훈 사장과 직원들이 창립 20주년 기념 이팝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1일 경주 본사에서 사창립기념식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기념식은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직원 등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내 방송을 통한 생중계 형식으로 진행됐다.

행사에서는 정부와 학계, 산업계 등 각계의 축하 메시지와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의 ‘포노 사피엔스 시대, 한수원이 나아갈 길’강의가 영상으로 진행됐다.

이어 기존 핵심사업인 원전 경쟁력의 토대 위에 신재생, 해외사업, 수소 등 다양한 클린에너지원을 갖춘 친환경 종합에너지기업으로 도약이라는 한수원의 미래상을 선포하는 비전선포식과 비전 공감 퀴즈 행사 등을 통해 모든 직원들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국민의 삶을 편안하게 하는 에너지를 안전하게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아 정재훈 사장과 직원들이 함께 본사 앞마당에 이팝나무를 심었다.

정재훈 사장은 “한수원은 지난 20년 동안 힘든 일을 극복해오면서 저력을 얻었다”며 “천년의 세월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업, 기본과 원칙을 중시하고. 신뢰 받는 기업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한수원은 2001년 4월 2일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분사할 당시 원자력 16기와 수력 21기, 설비용량 1만4000여MW로 시작해 현재 원자력 24기와 수력 21기, 양수 16기, 설비용량 2만9000여MW를 보유한 회사가 됐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2 09:09:33 수정시간 : 2021/04/02 09:09: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