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이어 두 번째…총 사업비 96억원 투입·연간 17억 매출 전망
  • 자료=한국동서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2021년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산업통상자원부 주관)에서 ‘강동구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서초구 스마트에너지시티 사업 성공에 이어 올해 강동구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동서발전은 강동구와 지난해 친환경 스마트에너지시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총 102곳의 사업대상지를 조사하고, 일자산체육관과 빗물펌프장 등 7곳을 선정했다.

공모사업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동서발전은 강동구청과 컨소시엄을 맺고 총 사업비 96억원을 투입해 지속가능한 저탄소 그린도시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동서발전은 강동구 내 건물과 시설물에 연료전지,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고, 전력피크 저감을 위한 에너지저장장치를 구축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는 동시에 에너지자립률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1MW급 제4세대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PEMFC)를 적용해 저온 운전으로 안전하고 부지사용이 적은 도심형 연료전지를 구축할 예정이다.

PEMFC는 엔진이자 소형발전기 역할을 하는 양이온교환막으로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깨끗한 물, 전기, 열만 발생시킨다. 국내에서는 자동차, 소규모 건물에서 많이 사용돼왔고 안전성과 효율성 측면에서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동서발전은 신재생에너지 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를 활용한 에너지비용 절감으로 연간 17억원 규모의 매출을 전망하고 있다. 수익금은 강동구와 공유하게 된다.

더불어 사업추진에 따른 지역 신산업 경제 활성화로 100여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과 연간 2백만 톤의 이산화탄소(CO2) 저감이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1MW급 발전용 사업모델 실증을 통해 운영·정비 기술을 국산화하고 도심형 연료전지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시스템 구축 후에도 실시간 모니터링, 에너지사용 최적화 지원 등 사후관리 업무를 통해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30 16:46:44 수정시간 : 2021/03/30 16:46: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