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 프랭크 보고서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지난해 한국에서 순자산(부채를 뺀 재산) 기준 3000만 달러(약 331억 원)이상의 자산가는 7354명으로 전년보다 6.3%(436명) 늘었다고 영국의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 프랭크의 ‘2021 부 보고서’(wealth report)가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순자산 3000만 달러 이상의 부자는 52만1653명으로 전년보다 2.4%(1만2401명) 증가했다. 2020 보고서에서 1년 전보다 6.4%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지난해 증가율은 3분의 1 수준으로 낮아졌다.

대륙별로는 아시아(11.6%)와 호주(9.9%) 지역의 부자 수 증가율이 높은 편이었다. 이에 비해 러시아와 독립국가연합(CIS)(-20.7%), 라틴아메리카(-13.5%), 중동(-10.1%) 등은 부자들이 감소했다.

나라별로 보면 중국(15.8%)이 국별 분석 대상인 주요 44개국 중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스웨덴(11.3%), 싱가포르(10.2%), 사우디아라비아(9.7%), 스위스(9.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6.3%)은 8번째였다. 스페인(-13.5%)과 프랑스(-9.4%), 이탈리아(-2.8%) 등은 부자들이 줄었다.

순자산 3000만 달러 이상의 부자 수로만 보면 미국이 18만60명으로 가장 많았다. 중국(7만426명), 독일(2만8396명), 영국(1만6370명), 프랑스(1만5503명) 등도 부자들이 많은 편이었다. 한국(7354명)은 스위스(7553명)에 이어 11번째다.

나라별로 순자산 상위 1%에 진입할 수 있는 부의 기준은 모로코가 790만 달러로 제일 높았다. 이어 스위스(510만 달러), 미국(440만 달러) 순이었다. 아시아 국가로는 싱가포르(290만 달러)가 가장 높은 4위에 올랐고, 뉴질랜드(280만 달러), 홍콩(280만 달러), 호주(280만 달러), 프랑스(210만 달러), 독일(200만 달러), 영국(180만 달러)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한국(120만 달러)은 17위를 기록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7 09:37:11 수정시간 : 2021/03/07 09:37: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