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2021년 3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정부가 오는 7일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재발방지책을 논의한다.

기획재정부는 오는 7일 오전 11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 김대지 국세청장이 참석한다.

홍 부총리는 발표문을 통해 LH 사태와 관련해 사후 재발방지책을 설명하고, 현재 추진 중인 2·4 부동산 공급대책의 일관성 있는 추진 방침을 밝힐 예정이다.

정례적인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는 오는 10일 진행되지만, LH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정부는 주말에 별도의 관계장관회의를 마련했다.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 3일 페이스북을 통해 LH 사안에 대해 "코로나19로 힘든 요즘 더 힘들게 하고 분노를 가져오는 게 아닌가 싶다"면서 "불공정행위, 시장교란 행위에 대해서는 일벌백계 차원에서 무관용으로 엄정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5 22:09:13 수정시간 : 2021/03/05 22:09: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