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의견 반영해 제도 개선하는 ‘한전 국민 감사관’ 제도 도입
  • 한전 나주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전력이 국민의 참여를 통해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한전 국민 감사관’ 제도를 도입하고 오는 19일까지 공개모집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한전 국민 감사관 제도는 전력서비스와 제도에 관한 폭넓은 의견 청취를 통해 업무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고자 시행하는 것으로, 총 10명(일반 국민 6명과 협력사 4명)의 국민 감사관을 선발한다.

신청자격은 에너지산업, 감사업무 등에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자, 법무사·회계사·기술사 등 전문 자격증 보유자, 전력산업 유관단체 또는 시민사회단체 회원으로 해당 단체 추천자 등으로, 양성평등 및 여성 참여 활성화를 위해 선발인원의 50%를 여성으로 선발한다.

선발된 한전 국민 감사관은 고객 접점 서비스 불편사항과 개선 방안을 제안하거나, 한전과의 계약에 관한 불합리한 제도와 부당한 업무처리경험 및 개선의견 등을 제안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되고, 활동기간은 1년이다.

참여 희망자는 ‘한전 국민 감사관 지원서’를 우편 또는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지원서식은 한전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최영호 한전 상임감사위원은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고 대국민 서비스를 제고해 청렴문화 정착에 적극 앞장서겠다”며 “국민 감사관 제도 도입은 국민의 객관적인 시각을 통해 제도와 관행을 개선함으로써 한전의 청렴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5 09:32:00 수정시간 : 2021/03/05 09:32: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