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푸르지오 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 화면. 사진=대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대우건설은 신사업 벨류체인 확장의 일환으로 플랫폼 프로그램 개발 기업인 아이티로에 투자해 지분을 매입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매입한 지분은 아이티로 전체 지분의 30%다.

아이티로는 2018년 설립돼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과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2019년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스마트홈’ 개발을 시작으로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진출했으며 지난해에는 전라북도 완주군의 ‘스마트빌리지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다수의 지자체 및 공공기관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스마트홈 플랫폼은 아파트가 스스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IoT로 연결된 각종 가전기기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음성 인식 기반의 AI 스피커와 연동시킬 수 있는 ‘지능형 주거 공간’을 구성하는 플랫폼을 말한다. 미래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이며 건설·전자·IT·통신 등 여러 업종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다.

대우건설은 이번 투자를 통해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진출을 본격화한다. 현재 사용 중인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을 업그레이드해 미래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세대 내 생활환경을 제어하고 편의서비스를 제공하는 1단계를 거쳐 스마트가전 제어, 이동통신사 연동, 커뮤니티 시설 예약, 제휴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2단계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3단계 개발을 통해 제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하자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실생활에 유용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연간 2만~3만 가구를 꾸준히 공급하며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주거관련 빅데이터를 보유한 만큼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할 플랫폼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0:21:30 수정시간 : 2021/02/23 10:21: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