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탄성파 탐지 장치. 사진=롯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롯데건설은 에이아이브릿지와 공동연구를 통해 교량 내부의 빈 공간을 탐사하는 시스템에 대한 특허 ‘교량용 탄성파 탐지 장치 및 이를 포함하는 내부 공동 탐사시스템’을 취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술은 교량 공사 시 탄성파 탐지 장치와 인공지능(AI)을 이용해 보 내부의 덕트 안쪽에 발생한 빈 공간을 탐지하는 기술이다. 일반적으로 프리스트레스 콘크리트(PSC) 교량은 교량의 덕트 내부에 강연선을 배치하고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덕트 내부를 그라우트로 채워 교량을 튼튼하게 한다.

눈으로 확인하며 PSC교량 덕트 내부를 그라우트로 채울 수 없기 때문에 일부 빈 공간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결함을 확인하는 방법은 빈 공간이 의심되는 구역에 구멍을 뚫어 내시경으로 확인하는 방법뿐이라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모든 구간을 확인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사용하면 교량에 구멍을 뚫지 않고 짧은 시간 안에 간단하게 확인이 가능하다. 지하탐사장치(GPR) 탐사를 통해 덕트의 매설 위치를 특정하고 탄성파 탐지 장치를 이용해 덕트의 내부 상태를 진단한 후 이 진단 결과를 AI를 활용해 덕트 내부의 빈 공간 발생 여부를 판단한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기술을 통해 PSC교량 덕트 내부의 빈 공간을 높은 확률로 찾아낼 수 있으며, 신규 교량의 품질관리는 물론 기존 교량의 유지관리를 할 수 있는 우수한 기술”이라며 “PSC교량을 시공하는 현장에 적용을 확대해 교량 시공 시 한 단계 높은 수준의 품질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09:55:45 수정시간 : 2021/02/23 09:55: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