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이슈로 마찰을 겪고 있는 암호화폐 리플의 소송 결과가 관심이다.

리플은 최근 SEC 측의 공식 답변서를 공개했는데 내용은 최근 맨해튼 연방법원에 리플 랩스와 최고경영자 브래드 갈링하우스, 공동 창업자 크리스 라슨이 리플 판매로 얻은 이익을 벌금과 함께 반환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이 대해 리플 측은 "2015년과 2020년에 미국 법무부와 재무부가 만든 금융 범죄 단속네트워크는 리플이 가상 화폐로 시장에서 합법적으로 사용되고 거래된다고 결정했다"고 반박하며 "이러한 결정이 리플 이익에 대한 지분이 아닌 가치 저장소, 교환 매개체, 계정 단위 등 기능을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특히 "SEC는 국제 규제 체제 결과와 모순되게 가상 화폐로서 리플의 명확한 지위를 무시했다. 지난 8년간 회사 활동과는 별개로 리플 시장은 전 세계 200개 이상 거래소에서 대규모 거래로 성장했다. SEC가 말하느 ‘투자 계약’ 개념은 한계점 이상으로 확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추후 긍정적으로 소송 결과가 발표된다면 비트코인 갤러리 등 다양한 국내 커뮤니티 또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이고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07:23:41 수정시간 : 2021/02/22 12:1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