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업 3.8% 증가…폐업건수 18년만에 최소·휴업도 4년만에 감소세
  • 21일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지난해 주택시장 활성화로 부동산중개업소의 폐업이 18년 만에 최소치를 보였다.

22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공인중개사 개업은 1만7561건, 폐업은 1만2773건, 휴업은 1087건을 기록했다. 폐업 건수는 2002년(1만794건) 이후 18년 만에 최소다.

특히 2002년 말 개업 공인중개사가 7만1901명이었던 데 비해 지난해 말에는 11만786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폐업비율도 지난해가 더 낮다.

중개업소 폐업은 2006년 2만5899건까지 늘어났다가 이후 9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내 2015년 1만3844건을 기록했다.

이어 2016년(1만4470건)부터 2018년(1만6256건)까지 3년 연속 증가했다가 2019년(1만5496건)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고, 지난해에는 17.6% 급감했다.

휴업은 2016년(1050건)부터 2019년(1253건)까지 늘었다가 지난해 4년 만에 줄었다. 감소 폭은 13.2%를 기록했다. 이에 반해 지난해 개업(1만6916건)은 3.8%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주택 거래량이 사상 최다를 기록하는 등 부동산 시장이 활황을 보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전국 주택 거래량은 127만9305건으로, 정부가 주택 거래량 통계를 작성한 2006년 이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6·17대책과 7·10대책 등 각종 부동산 규제가 발표됐지만 오히려 집값은 계속 오르면서 거래도 늘었다.

중개사협회 측은 "정부의 정책 발표에 익숙해진 시장의 분위기와 코로나19로 인한 실업률 증가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3:14:38 수정시간 : 2021/01/22 13:14: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