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1일 서울 광화문 HJ비즈니스센터에서 화상으로 열린 '제3차 안전망강화 분과 자문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올해 국비 5조4000억원을 투입해 국민취업지원제도, 고용보험 확대 등을 차질 없이 지원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광화문 HJBC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자문단 안전망강화 분과 제3차 회의에서 “지난해 1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고용 충격이 재차 확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에 대응해 오는 7월부터 산재보험 적용직종 특수형태근로자를 중심으로 고용보험 적용 대상을 확대하고, 일용근로자의 가입누락을 최소화해나갈 계획이다.

고용보험 적용 대상에 대한 소득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소득세법 및 법인세법 개정 추진, 국세청과 근로복지공단 간 소득정보의 신속한 공유체계 구축, 내년에 예정된 한국형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위한 준비작업도 추진한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1 16:05:37 수정시간 : 2021/01/21 16:05: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