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청년층 일자리 제공으로 지역 사회와 상생발전
  • 남동발전 진주 본사 전경. 사진=한국남동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남동발전이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지난해 사회적일자리 584개를 만들었다고 14일 밝혔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사회적약자 일자리 창출에 대한 요구와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경제 침체, 사회적 경제기업 지원 등 민·관·공 협업으로 다양한 사업을 해왔다”고 전했다.

이에 남동발전은 사회적약자인 노인층과 저소득 자활 청소년 등을 위한 맞춤형 사회적일자리 총 584개를 창출하는 성과를 냈다.

남동발전은 사회공헌활동과 일자리 창출을 연계해 실버 바리스타 양성과 실버 카페 운영지원, 에너지 분야 진로 탐색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또한 저소득층 청년자립을 위한 청년 베이커리 창업지원 등을 통해 지역 사회와 상생 발전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사회적경제는 일자리를 늘리면서 동시에 사회적 문제해결에 기여하는 착한 경제"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에 대응해 일자리를 창출해 국민 체감형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4:56:32 수정시간 : 2021/01/14 14:56: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