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규성(왼쪽 첫번째) DL이앤씨 주택사업본부장과 임직원들이 안전혁신 선포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DL이앤씨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DL이앤씨는 2021년 무사고 달성을 결의하는 안전혁신 선포식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전혁신 선포식은 본사를 비롯한 각 현장에서 화상회의를 통해 참석했다. DL이앤씨는 올해 절대 사고가 나지 않는 작업장 조성을 목표로 다양한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효과적인 사고예방을 위해 기존에 발생했던 재해를 유형별로 빅데이터화해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사고 예방활동 기법 중 하나인 T.P.O(Time·Place·Occasion)분석을 활용해 안전사고 빅데이터를 시간, 장소, 상황에 따라 분석하고 이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을 수립해 안전활동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도출된 사고분석 리포트는 현장 전 직원에게 매월 발송되고 있으며 현장별 특성과 여건에 부합하는 실질적인 안전대책이 이행되고 있다.

스마트 기술 및 장비를 활용한 안전사고 예방 기술도 적용 중이다. 작업자의 부주의나 실수로 인한 사고도 방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안전시설 설치 기준을 강화했다. 특히 중대재해가 많이 발생하는 건설 장비에 충돌 방지 센서 및 알람 장비와 전도 예방을 위한 수평 상태 알림 경보기를 설치했다.

협력업체가 스스로 근로자의 안전을 지키고 보호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도 운영하고 있다. DL이앤씨는 2019년부터 안전체험학교를 개관해 운영 중이며 협력업체 대포, 현장 책임자, 관리감독자에 대한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단기적 성과 위주 활동, 관련 법규 준수 수준에 머무르는 안전관리가 아닌 사고의 근원적 요인을 파악하고 이를 방지하기 위한 혁신 활동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0:40:15 수정시간 : 2021/01/14 10:40:1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