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i 커넥트 톡’으로 분양·계약·납부·입주·고객문의 등 편리하게 이용 가능
  •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구현 예상 이미지. 사진=GS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앞으로 GS건설의 자이 아파트 분양 상담, 중도금 납부, 입주 안내 등 아파트 분양 전 과정을 카카오톡으로 쉽게 해결할 수 있게 된다.

GS건설이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아파트 분양 주요 과정을 카카오톡으로 제공하는 ‘카카오 i 커넥트 톡’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카카오톡 채널, 챗봇 등을 결합한 AI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앞으로 카카오톡으로 GS건설 자이(Xi) 고객들에게 분양·계약·납부·입주·고객문의(A/S) 서비스까지 한 번에 제공할 예정이다.

익숙하고 편리한 카카오톡으로 분양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복잡한 가입 절차 없이 카카오톡 본인 인증만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이용자는 카카오톡으로 분양 전 분양 위치, 분양 평면 안내 등 안내서비스와 분양 상담, 계약일 사전 예약 등 예약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분양 후에는 입주 안내, 입주 예약 등의 서비스를 비롯해 분양금 납부 확인서, 입주 예정 확인서, 중도금 납부 조회 등 발급 및 조회 서비스까지 이용 가능하다. 입주 후에는 AS 신청 및 AS 접수 내역 확인 등도 할 수 있다.

기존 챗봇보다 월등히 똑똑해 졌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용자의 의도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에 맞는 답을 보여준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기존 챗봇보다 월등한 문장 인식·이해 능력을 갖췄다. 따라서 고객의 질문을 명확히 파악할 수 있고 자주 묻는 질문이 아니더라도 문맥을 파악해 효율적인 답변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챗봇 내 ‘분양 안내’, ‘입주 안내’ 등의 메뉴를 눌러 정보를 확인하는 것 뿐만 아니라 ‘요즘 어떤 아파트 분양하는 지 정보 좀 알려줄래?’와 같은 자연스러운 질문도 응대할 수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카카오톡과 협업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분양정보를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유튜브 채널을 포함한 여러 SNS채널과 브랜드 매거진 등 다양한 고객과의 소통 채널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계약 체결한 챗봇 서비스는 오는 4월 중 오픈 예정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0:12:24 수정시간 : 2021/01/14 10:12:2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