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성윤모 산업부 장관 취임식서 “에너지믹스 전환과 수요 혁신 진행”
  • 기자안희민 기자 statusquo@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27 20:35
“전력뿐만 아니라 가스, 열, 수소와 수요, 공급 전반 다룰 것”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신임 장관이 27일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성윤모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계승하고 전력 외 가스, 열, 수소에도 정책적인 관심을 쏟으며 수요 혁신도 진행해 에너지 전반 혁신을 이루겠다고 27일 취임식에서 천명했다. 특히 그간의 정책이 전력에 치우쳐졌다고 발언해 다양한 에너지원 개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성 장관은 취임사에서 “그간 우리 사회의 에너지 전환 논의는 전체 소비의 24.5%에 불과한 전력 분야에 치우쳐 있었고, 저효율 소비 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은 부족했다”며 “전력과 공급 측면에 집중된 정책적 관심을 다른 에너지원과 수요·공급 전반으로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에 따르면 우리 삶에 필요한 에너지는 전력뿐만이 아니라 가스.열.수소 등 다양한 형태를 띠고 있다. 산업부는 앞으로 국가 차원의 총 에너지 투입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고 에너지믹스를 최적화하는 노력을 기울이며 에너지효율 제고를 위해 에너지 다소비 구조를 바꾸는 수요 혁신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성 장관은 국가에너지효율 이니셔티브로 에너지 전환 정책을 꼽았다.

성 장관은 국가에너지효율 이니셔티브를 '개별 설비·제품의 효율화, 에너지 운영 시스템 최적화를 거쳐 스마트 시티·산단 등 공간의 에너지소비 구조를 혁신하는 것'이라고 개념정의하고 안전하고 '원전, 석탄과 같은 전통에너지를 줄이고 재생에너지를 대폭 확대하는 것이 에너지 전환'이라고 설명했다.

성 장관은 “산업부가 추진해야 할 에너지 전환은 전력 믹스를 넘어선 에너지 믹스의 전환과 수요 혁신을 포함한 에너지 전반의 혁신이며, 이는 시대적 요청인 동시에 한국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중요한 작업”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7 20:35:32 수정시간 : 2018/09/27 20:35: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