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뜸했던 초고층 아파트 훈풍 타고 속속 분양
초고층 랜드마크 아파트 집값도 마천루 수준
초고층 아파트, 우수한 조망권과 일조권 갖춰 수요자 만족도 높아
[데일리한국 장원수 기자] 토목과 건축 공법이 발전하면서 세계 각 도시들이 마천루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국내시장도 서울 송파구 잠실에 건축 중인 롯데월드 타워가 100층을 돌파하고, 포스코건설이 부산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이 될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도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한동안 뜸했던 초고층 아파트들이 속속 분양 채비를 하면서 분양대전이 예견되고 있다.

초고층 아파트는 그 지역 내에서도 우수한 조망권과 일조권을 갖춰 수요자의 만족도가 높다. 또 대부분 대형건설사가 참여하거나, 대규모 단지가 많아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해 가격면에서도 선도역할을 하기도 한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는 어디일까. 지난 2011년에 입주한 80층 높이의 부산 ‘해운대 두산위브더제니스’가 우리나라의 최고층의 아파트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지상 70~80층 규모로 301m에 달하는 이 건물은 주거부문에서 세계에서 8번째, 아시아 최고 높이를 자랑한다.

다음으로 ‘해운대 두산위브더제니스’와 마주하고 있는 ‘해운대 아이파크’다. 최고 72층에 298m 높이이다. 관광명소인 해운대와 인접한 초고층빌딩들로 명품주거단지와 랜드마크의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는 강남 도곡동의 타워팰리스3차와 양천구 목동 하이페리온1차가 각각 69층으로 가장 높다. 이들 아파트는 높이만큼 집값도 마천루 수준이다. 타워팰리스3차는 KB시세 5월 12일 기준 3.3㎡당 평균 3,120만원으로 도곡렉슬 다음으로 비싸다. 66층인 타워팰리스1차는 분양 당시 3.3㎡당 분양가가 990만~1,400만원으로 서울시 평균 분양가의 3배 높은 분양가 책정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현 시세는 3.3㎡당 평균 3,081만원.

초고층, 최고층이라는 네이밍을 건 건설사들의 아파트 분양이 올 봄 시장에서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크다. 대우건설과 현대건설은 6월에 경기 안산시 선부동에서 ‘안산 메트로타운 푸르지오힐스테이트’를 분양한다. 대우건설 관계자에 따르면 안산에서 최고층인 지하 4층~지상 47층으로 지어지며, 특히 고급 아파트 브랜드까지 갖춰 지역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매김을 기대하고 있다. 10개 동 규모에 전용면적 59~84㎡의 아파트 1,600가구와 전용 18~22㎡ 오피스텔 440실로 이뤄진다. 이 단지가 위치한 석수골역세권 도시개발지역은 대지면적 4만2,906㎡부지에 주거시설과 도서관, 상업시설, 2만1,600㎡규모의 공원 등이 들어서는 대규모 복합단지로 개발될 예정이다. 2018년 소사~원시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여의도 등 업무지구와 시흥 산업단지 접근성이 개선된다.

반도건설은 지난 4월 3차의 성공적인 분양에 이어 5월에는 김포한강신도시 마산동 CC-01블록에서 ‘김포한강신도시 반도유보라4차’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5층으로 지어진다. 김포한강신도시 분양 단지 대부분이 30층 이하인 것을 감안,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매김이 기대된다. 전용 74~84㎡ 461가구 규모다. 김포도시철도 구래역(가칭) 역세권 위치해 있고, 복합환승센터 정류장이 있어 버스 이용도 편리하다. 한강신도시 최대 규모의 구래동 상업지구를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대우건설이 5월 천안시 성성3지구 A2블록에서 분양하는 ‘천안 레이크타운 2차 푸르지오’(사진)는 천안에서 아파트 중 최고층인 지하 2층~지상 39층으로 지어진다. 로얄층에서는 천안 도심 조망이 가능하다. 단지는 13개 동 전용 62~99㎡ 총 1,730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천안 레이크타운 푸르지오 995가구와 함께 전체 2,725 가구의 매머드급으로 조성된다. 또 호수공원으로 조성될 계획인 업성저수지가 걸어서 3분 거리에 있어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KTX고속철도와 수도권전철, 국도 1호선, 경부고속도로와의 접근성이 높아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다. 삼성전자 산업단지가 차량 3분 거리에 있어 직주근접성도 뛰어나다.

초고층 오피스텔도 눈에 띈다. 힘찬건설이 동탄1신도시에 분양 중인 ‘동탄 헤리움’은 오피스텔에 보기 드문 지하 3층~지상 20층인 초고층으로 지어진다. 전용 20~25㎡ 956실로 단지 규모도 크다. 삼성반도체 입구가 걸어서 이동이 가능해 직주근접성이 뛰어나다. 올해 개통되는 KTX 동탄역과 인덕원~동탄선도 계획 중에 있다. 메타폴리스, 홈플러스, CGV 등이 있는 중심상업지구가 차로 8분 거리에 있다. 단지가 남서, 남동으로 이뤄져 일조량이 풍부하고, 동탄신도시 오피스텔 중 최대규모의 공원 및 휴게공간이 단지 3층과 옥상에 조성돼 쾌적한 환경을 갖췄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부산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이 될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도급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본격 개발에 나선다. 101층 랜드마크 타워 1개동과 85층 주거타워 2개동을 짓는 사업으로 랜드마크 타워에는 레지던스와 관광호텔이 들어선다. 랜드마크 타워에는 외국인 부동산투자 이민제가 적용되는 레지던스 호텔 561실과 6성급 관광호텔 260실이 들어서고, 주거용 빌딩에는 아파트 882가구가 입주한다.

기자소개 장원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5/14 08:21:01 수정시간 : 2020/02/07 14:55: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