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회장, 주식가치 10조원 육박
[데일리한국 장원수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11일 시가총액 상위 7위에서 6위로 한 계단 올라서 5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섰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보유 주식 가치도 조만간 10조원을 넘을 전망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아모레퍼시픽은 전 거래일보다 1만1,500원(3.05%) 오른 38만8,000원에 마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주당 액면가를 5,000원에서 10분의 1인 500원으로 분할해 지난 8일 재상장했다. 재상장 첫날에는 액면분할로 거래가 정지된 기간 화장품주와 코스피의 조정을 반영하고 투자자들의 매매공방으로 3%대 하락세를 보였으나, 이날 매수세가 우위를 보이면서 상승세로 전환해 장중 한때 4만1,500원까지 올랐다.

이에 따라 아모레퍼시픽의 시가총액은 22조6,819억원으로 POSCO(22조4,070억원)를 제치고 시가총액 6위로 뛰었다. 유가증권시장 내 시가총액 순위 5위권 종목은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한국전력, 현대모비스 등이다. 아모레퍼시픽과 5위 현대모비스(22조9,732억원) 간 격차는 2,913억원에 불과하다.

한편 서 회장의 보유 상장주식 평가액은 올해 초(6조741억원)보다 59.2% 늘어난 9조6,730억원으로 10조원에 육박했다.

기자소개 장원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5/11 17:37:38 수정시간 : 2020/02/07 14:55: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