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스바겐 ID.4. 사진=폭스바겐 코리아 제공
[편집자주] 전기차 시대로 진화하는 시간이 해를 거듭할수록 단축되는 분위기다. 현대차를 비롯해 BMW, 벤츠, 폭스바겐, 토요타, GM 등 글로벌 브랜드들도 내연차 생산중단 시기를 경쟁적으로 발표했다. 전기차는 최근 국내서도 빠르게 안착하는 모습이다. 현대차·기아 등 국산차뿐 아니라 수입차브랜드에서도 올들어 경쟁적으로 전기차를 선보이고 있다. 판매량도 기존 수백대, 수천여대 수준에서 사전계약으로만 수만대까지 계약되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에 데일리한국은 현재 각 브랜드들을 대표하는 전기차(플러그인 포함)의 성능과 특징에 대해 알아봤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폭스바겐은 그룹의 '트랜스폼 2025+' 전략의 일환으로 2024년까지 전기차 부문에 총 110억유로(한화 약 15조2300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2029년까지 최대 75종의 순수 전기차를 출시, 26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하는 ‘전기차 대공세’를 펼쳐나갈 계획이다.

폭스바겐 그룹은 전기차 대공세에 선봉장 역할을 하는 모델로 ‘ID.4’을 낙점했다.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SUV인 ID.4는 전세계 자동차 시장 중 가장 큰 시장인 컴팩트SUV 시장을 정조준한 모델이다. 이 모델은 유럽은 물론 미국, 중국에서 생산돼 전세계 주요시장에 판매되는 글로벌 전략 모델이다.

  • 폭스바겐 ID.4. 사진=폭스바겐 코리아 제공
ID.4는 유려하면서도 강렬한 외관 디자인과 라운지 스타일의 넉넉한 실내공간, 다양한 첨단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이 특징이다.

폭스바겐 측은 기존 특징은 보존하면서 역동적인 모습으로 ID.4를 디자인했다. 전체적으로 전통적인 SUV의 남성적이고 탄탄한 라인은 잃지 않으면서도 0.28의 낮은 공기 저항계수의 에어로다이내믹스를 실현했다. 전반적인 바디는 매끄러우면서도 탄탄한 느낌이며, 큰 휠이 장착돼 강력하고 스포티한 느낌을 살렸다.

전면부에는 전통적인 라디에이터 그릴이 없으며, 크게 자리잡은 헤드라이트는 전기 SUV를 보다 친근하면서도 분명한 존재감이 드러나게 해준다. 숄더 라인은 차체를 더욱 탄력있게 만들며, 역동적인 루프 아치는 한 층 더 역동적인 느낌을 더한다.

  • 폭스바겐 ID.4 인테리어. 사진=폭스바겐 코리아 제공
실내는 운전자 및 탑승자들이 여유있는 공간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넓게 열리는 도어는 탑승자가 편하게 탑승할 수 있으며 높은 시트 포지션에서 보다 편안하게 착석 및 이동이 가능하다. 도어 표면 아래로 자리잡은 도어 손잡이는 전동식으로 작동된다.

짧은 오버행과 2770㎜의 휠베이스는 상급 SUV 만큼의 넓고 편안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ID.4의 실내공간은 ‘오픈 스페이스’로 설계, 넉넉한 공간을 돋보이게 한다. 또 전체 루프 길이만큼 뻗어있는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는 차량 가득 빛이 들어 올 수 있게 해준다.

센터 콘솔은 대시 보드와 분리돼 깔끔한 인테리어를 만들어 냈다. 측면 충돌 시 앞 좌석 사이의 중앙 에어백이 작동해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

폭스바겐 그룹 디자인 총괄인 클라우스 지시오라는 “ID.4의 디자인은 ‘자유로움을 담은 외관, 그리고 여유로운 실내공간’이라고 정의한다”면서 “MEB 플랫폼이 적용된 ID. 4는 기존의 동급 모델에서는 상상할 수 없었던 실내공간과 활용성을 자랑한다”고 설명했다.

  • 폭스바겐 ID.4. 사진=폭스바겐 코리아 제공
대형 트렁크 공간도 ID.4의 대표적인 특징 가운데 하나다. 트렁크 용량은 543ℓ로, 뒷좌석 시트를 접을 시 1575ℓ(루프 높이까지 적재 시)까지 늘어난다.

이밖에도 ID.4 퍼스트 맥스에는 간단한 발 동작으로 트렁크를 열 수 있는 전동식 ‘이지 오픈&클로즈’ 시스템이 탑재됐다. 여기에 짐을 고정시킬 수 있는 러기지 네트, 네트 칸막이, 조절이 가능한 러기지 플로어를 활용해 효율적으로 짐을 실을 수 있다. ID.4는 옵션 사항인 견인 브라켓을 이용 시 최대 1000㎏의 트레일러를 견인 할 수 있다.

다양한 첨단 기술도 탑재됐다. 특히 ID.4는 폭스바겐이 가상 세계와 실제 세계를 통합하는 혁신적인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술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 모델이다.

새로운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술은 각종 안내 표시를 단순히 창에 띄우는 것이 아닌 실제 외부 환경과 결합해 표시해주는 신기술로, 프리미엄 모델이 아닌 컴팩트 클래스에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된 것은 폭스바겐이 처음이다.

  • 폭스바겐 ID.4 인테리어. 사진=폭스바겐 코리아 제공
ID.4에는 혁신적이고 새로운 최첨단 라이트 기술인 ‘인터랙티브 IQ. 라이트 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가 탑재됐다. 또 지능적으로 컨트롤되는 메인빔은 다른 차량의 운전자들을 눈부시게 하지 않고 도로를 밝게 비춰 준다.

ID.4는 선도적인 기능 조작 콘셉트를 갖춘 폭스바겐 최초의 순수 전기 SUV다. 대시 패널에는 물리적 버튼과 스위치가 없다. 운전자는 멀티펑션 스티어링 휠로 제어할 수 있는 중요한 차량 정보들을 콤팩트 디스플레이를 통해 모두 확인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사이즈는 ID.4 퍼스트의 경우 10인치, ID.4 퍼스트 맥스는 12인치다. 운전자를 도와주는 표준 음성 제어 기능인 ‘헬로 ID.(Hello ID.)’는 일상 생활에서 사용하는 많은 표현을 이해하며, 2단계 레벨의 운영 수준을 갖추고 있다.

이밖에 ID.4에 설치된 각종 주행 보조 장치들은 IQ.드라이브라는 개념으로 통합돼 제공된다. 주차경보기능은 자동 제동 시스템과 통합됐으며, 차선 유지 시스템인 레인 어시스트, 전방추돌 경고장치인 자동 제동 프론트 어시스트 등이 모두 포함됐다.

  • 폭스바겐 ID.4. 사진=폭스바겐 코리아 제공
ID.4의 퓨어, 시티, 스타일 트림은 52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각각 109kW(148마력), 125kW(170마력)의 최대 출력을 제공한다. 상위 트림인 프로, 라이프, 비즈니스, 패밀리, 테크, 맥스 트림에는 77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되며, 최대 출력 150kW(204마력), WLTP(유럽) 기준 최대 주행거리 522㎞를 확보했다.

배터리 모듈은 알루미늄 섹션으로 구성되며 튼튼한 프레임으로 보호한 배터리 하우징에 탑재됐다. 배터리 성능은 8년 또는 16만㎞ 주행거리가 지난 후에도 최초 용량의 최소 70% 유지를 보장한다.

폭스바겐 측은 “ID.4는 국내시장에 2022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감성적인 올라운더로서 효율적인 전기구동이 무엇인지 보여줄 예정이며, 여유로운 공간과 최신의 보조 시스템, 그리고 파워풀한 디자인으로 많은 고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08:45:31 수정시간 : 2021/09/29 08:4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