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 수술, 신장 결석, 전립선 요도 절제 등 여러 차례 수술로 건강 악화
  • '축구황제' 펠레, 대장 종양 치료 위해 다시 입원/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축구 황제’ 펠레가 대장 종양 치료를 위해 다시 입원했다.

8일(한국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축구 황제’ 펠레(81·브라질)가 대장 종양 치료를 위해 상파울루 시내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에 입원했다.

병원 측은 성명을 통해 펠레가 6일 입원해 전날 검진을 받았으며, 대장 종양 치료를 계속하기 위해 입원했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펠레의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밝혔으나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사진은 상당히 수척하고 쇠약해진 모습이다.

펠레는 8월말 정기검진을 통해 대장에서 종양이 발견돼 9월 초 수술을 받았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가 사흘 만에 다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 위중설이 제기됐으나 다행히 안정을 되찾고 순조롭게 회복 중이다.

지난 10월 23일 81번째 생일을 지낸 펠레는 그동안 고관절 수술과 신장 결석, 전립선 요도 절제 수술 등을 받으며 건강이 악화했고, 현재는 휠체어에 의지하고 있다.

브라질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뒤에는 상파울루주 과루자시에 있는 자택에서 지내고 있으며, 주로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9 10:05:04 수정시간 : 2021/12/09 10: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