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외국인들이 입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에서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첫 감염자는 나미비아 국적 외교관으로 파악됐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8일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3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해 발표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남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입국한 이 남성은 코로나19 백신을 2차례 접종했지만 입국 단계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일본 검역 당국은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감염증연구소에 유전자 분석을 의뢰했는데, 이날 오미크론 변이라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마쓰노 장관은 현재 의료기관에 격리된 이 남성과 가까운 자리에서 동승했던 승객을 파악해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대응토록 하는 등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과 동행한 가족 2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지정된 시설에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당국의 공식 발표 전에 이 남성이 나미비아 국적이라고 보도했지만 마쓰노 장관은 “감염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는 정보에 한해 공표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국적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 방역 정책을 관장하는 고토 시게유키(後藤茂之) 후생노동상(장관)은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미비아 국적의 외교관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된 것을 계기로 마쓰노 관방장관 주도의 오미크론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설치키로 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30 20:50:45 수정시간 : 2021/11/30 20:5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