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푸드·아마존프레시·아마존고로 다각화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미국 워싱턴DC 등 동부에도 식료품점을 열기로 했다.

8일(현지시간)CNBC를 인용한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이 워싱턴DC 일대에 2곳,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교외의 워링턴, 메릴랜드주의 체비 체이스에 1곳씩 모두 4곳에 새로 식료품점을 열 계획이다.

아마존은 다만 이 식료품점이 신선 식료품을 공급하는 '아마존 프레시' 매장인지, 언제 개장하는지 등은 밝히지 않았다.

아마존은 작년 9월 로스앤젤레스(LA)에 첫 아마존 프레시 매장을 연 바 있다. 현재이 매장은 남부 캘리포니아와 시카고 교외 등 총 11곳으로 늘었다.

아마존 프레시 매장은 쇼핑객들이 계산대를 거치지 않아도 자동으로 계산이 되는 '스마트 대시 카트', 음성으로 작동하는 '에코 쇼' 디스플레이 같은 첨단 기술을 도입했다. 아마존 사이트에서 주문한 상품을 수령하거나 반납할 수 있는 전용 창구도 있다.

아마존은 2017년 홀푸드를 137억달러(약 15조3000억원)에 인수했다. 홀푸드와 프레시 외에도 아마존은 계산원이 없는 편의점인 '아마존 고(Go)'도 운영하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0:05:31 수정시간 : 2021/04/09 10:05: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