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독일 백신 접종위원회가 다국적 제약사 아사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접종하는 것을 공식 승인했다.

4일 AP 통신 등을 인용 보도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독일 보건부는 이날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는 고령층에게 희소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럽연합(EU)은 지난 1월 말 유럽의약품청(EMA)의 권고에 따라 18세 이상 모든 성인을 상대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EU 내 조건부 판매를 승인했지만 독일 등 일부 회원국은 고령층 임상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백신 사용 연령을 65세 미만 성인으로 제한했다.

그러나 영국에서 고령층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를 낸다는 데이터가 나오고 백신 접종 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압박이 이어지면서 회원국들은 이 같은 연령 제한을 철회하거나 확대하고 있다.

앞서 55세 미만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권고했던 벨기에 보건 당국도 지난 3일 연령 제한 조치를 풀고 전 인구를 상대로 백신 접종 계획을 밝혔다.

헝가리도 같은 날 60세 이상에게도 접종을 권고하기로 했고, 오스트리아의 빈 당국도 65세 이상 고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23:06:22 수정시간 : 2021/03/04 23:06: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