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랜초 팔로스버디스 구역에서 발생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현장에서 우즈가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트럭에 실려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골프 스타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자동차를 몰고 가다 차량이 뒤집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우즈는 다리 여러 곳을 다쳤고,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당시 현대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을 운전하고 있었다는 사실도 주목을 받고 있다.

AP통신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우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실려 갔다.

량은 도로가로 여러 차례 구르며 전복됐고 크게 파손됐다. 우즈는 소방관들이 차량의 앞 유리를 뜯어 겨우 구조했고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우즈는 현대차 후원으로 지난 주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최근 LA에 머물면서 그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이용해왔다.

GV80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단 첫 SUV다.이 차량에는 에어백 10개와 운전자가 졸면 경보를 울리는 '운전자 주의 경보'(DAW), 장애물과 충돌을 막는 '회피 조향 보조' 등 안전기능이 있다.

LA 경찰은 이날 사고 브리핑에서 우즈가 사고 뒤 구조요원들과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의식이 멀쩡했으며 다리를 크게 다쳤으나 장애 증거는 일단 없다고 밝혔다.

사고원인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차량의 에어백이 작동했으며 차량 내부는 기본적으로 훼손되지 않았다고 조사 결과를 설명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09:16:18 수정시간 : 2021/02/24 09:16: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