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 정부는 14일 도호쿠 지방에서 발생한 강한 지진과 관련해 해당 지역에 있는 원자력발전소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제1·2원자력발전소, (미야기현에 있는) 오나가와 원자력발전소는 모두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그 외 원자력 관계시설에도 이상이 없다고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전날 밤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7.3의 강진으로 도호쿠 지방에 있는 원자력발전소, 원자력 관계시설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또한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관계 각료 회의에서 지진 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한 뒤 "앞으로 1주일 정도는 최대 진도 6강 수준의 지진에 주의해주기를 바란다"며 피해지 주민들에게 여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스가 총리는 "피해를 본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금까지 후쿠시마현과 미야기현 등에서 다친 분들은 다수 있지만, 현시점에서 사망한 분은 없는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4 20:51:29 수정시간 : 2021/02/14 20:51: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