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일(현지시간) 차기 내각 구성을 위한 2라운드 협의에 참석한 마리오 드라기 전 유럽중앙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이탈리아 차기 총리로 지명된 마리오 드라기 전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8∼9일(현지시간) 이틀 일정으로 내각 구성을 위한 2라운드 정당별 협의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4∼6일 사흘간 진행된 1라운드 협의가 각 정당의 지지 가능성을 탐색하는 차원이었다면 이번에는 정책 목표를 포함한 국정 운영 방향을 공개하고 최종적인 지지 의사를 확인하는 절차다.

드라기 전 총재는 8일 오후 소수 정당 및 무소속 의원 그룹을 만난 데 이어 9일에는 의석 수가 많은 주요 정당 대표자들을 잇따라 접촉한다.

2라운드 협의 첫날에는 차기 내각의 성격과 정책 우선순위의 얼개가 공개됐다.

그는 차기 내각이 미국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범대서양주의와 친 유럽연합(EU)에 기반한 정부가 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특히 자신이 ECB 총재로 있을 당시 지지한 유로존(유로화를 쓰는 19개국) 공동 예산제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독일과 프랑스가 2018년 제안한 유로존 공동예산제는 EU 예산과 분리된 별도의 유로존 공동 예산을 만들어 금융·재정 위기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자는 것으로, 유로존 통합을 강화하는 조치로 여겨진다.

이탈리아는 그동안 재정 부담 증가 등을 이유로 이를 반대해왔다.

그는 또 차기 내각의 5대 주요 국정 과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보건 위기 대응과 백신 접종 완료, 일자리 창출,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제시스템 구축, 기업 지원, 코로나19로 뒤처진 학사일정 정상화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관료주의에 찌든 공공 행정과 불공정하고 복잡한 세제, 고비용 저효율 사법제도 등을 3대 개혁 과제로 언급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9 20:48:58 수정시간 : 2021/02/09 20:48: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