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가 백악관을 떠나기 전 취임을 앞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축복의 메시지를 보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방카는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아내) 질 바이든 박사,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과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 그리고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모든 이들에게 신께서 지혜와 용기와 힘을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방카는 백악관 선임보좌관으로서의 소회도 털어놨다.

그는 “지난 4년간 믿을 수 없는 여행을 했다”면서 “대통령의 보좌관으로서 나라를 위해 일한 것은 평생의 영광”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이 공통점을 찾고 차이점을 인정하면서, 긍정적인 방향으로 전진해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그렇게 미국은 최고의 국가로 남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0 20:43:15 수정시간 : 2021/01/20 20:43: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