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 독일 새 기민당대표에 선출된 아르민 라셰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총리가 온라인으로 진행된 당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독일의 집권당인 기독민주당(CDU) 새 대표에 아르민 라셰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총리가 선출됐다.

독일 기민당은 16일(현지시간) 당대회에서 진행한 당대표 2차 선거에서 라셰트 후보를 새 대표로 선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라셰트 후보는 2차 선거에서 1001명의 대의원 가운데 521명의 투표를 받아 466표를 얻은 프리드리히 메르츠 전 원내대표를 제쳤다.

앞서 1차 선거에서는 한때 메르켈 총리의 라이벌이었던 메르츠 후보(385표)가 라셰트 후보(380표)나 노르베르트 뢰트겐 연방하원 외교위원장(224표)보다 앞섰으나 확보한 표가 과반에 미달하자 1, 2위 후보를 두고 2차 선거가 치러졌다.

라셰트 총리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16년째인 메르켈 시대의 기조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독일은 오는 9월 총선 이후 16년째 집권 중인 메르켈 총리 뒤를 이을 새 총리 선출을 앞두고 있다. 기민당 대표는 기민·기독사회당(CSU) 연합의 차기 총리 후보가 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기민당의 정당 지지율이 현재 여론조사에서 35∼37%로 사회민주당(SPD), 녹색당, 좌파당 등 다른 당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차기 총리까지 될 가능성도 큰 상황이다.

다만, 당 대표가 된다고 기민·기사당 연합의 총리 후보 자리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최근 지지도가 급상승한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과 함께 선두를 달리는 마르쿠스 죄더 기사당 대표가 총리 후보로 직접 나설 가능성도 관측되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6 20:34:07 수정시간 : 2021/01/16 20:34: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