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반려견과 산책하다가 오른쪽 발에 골절상을 입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이터 통신, CNN방송은 바이든 당선인 측이 발목 부상 후 정밀검진을 받은 결과, 다친 발 중앙에서 작은 골절이 발견됐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는 “초기 엑스레이상 명백한 골절은 없었지만 임상 검사 결과 더욱 자세한 영상이 필요했다”며 “추가 단층 촬영(CT) 검사 결과 바이든 당선인의 발 중앙에 있는 외측설상골과 중간설상골에 미세골절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오코너는 바이든 당선인이 몇 주 동안 워킹부츠(보조 신발)를 신어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앞서 발표된 성명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28일 반려견인 ‘메이저’와 함께 시간을 보내던 중 발목을 삐었다. 당시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의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아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에 머물고 있었다.

한편 AP통신은 CT 검사를 위해 영상센터로 향하던 바이든 당선인이 눈에 띌 정도로 다리를 절었지만 목발이나 다른 도움 없이 걸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22:16:00 수정시간 : 2020/11/30 22:16:0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