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백악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일일 정보 브리핑 접근을 허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실상 백기를 들면서 정권인수에 속도가 붙고 있는 모양새다.

백악관은 바이든 당선인이 대통령 일일 정보브리핑을 받을 수 있도록 공식 승인했다고 연합뉴스가 24일(현지시간) CNN방송을 인용해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이 언제 첫 브리핑을 받을지는 현재 조율중이다.

일일 정보브리핑은 정보당국이 미국의 국가안보와 관련한 기밀 첩보를 정리해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서류다. 대통령과 핵심참모만 이 서류를 읽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대통령 당선인도 당선 직후 정권인수를 위해 일일 정보브리핑을 받게 되지만 그동안 바이든 당선인은 일일 브리핑을 받지 못했다.

미국의 연방총무청(GSA)에서 승인을 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GSA는 전일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승인했다.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은 전일 바이든 당선인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최근 개표결과 인증과 법적 대응에 관련된 진전에 따라 자원과 서비스에 접근해도 된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이 공개된 시점에 트윗에 정권인수에 협조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정권인수 작업이 속도를 내면서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전날 ‘.com’으로 끝나던 홈페이지 주소를 정부기관에 맞게 ‘.gov’로 변경했다.

바이든 당선인도 트위터에 새 주소를 공개하면서 정권인수 작업이 공식적으로 시작됐음을 알렸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11:04:18 수정시간 : 2020/11/25 11:04: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