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PA=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유럽연합(EU)이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한 계약을 승인했다.

2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유럽인들을 위한 또 다른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새로운 계약을 승인했다"며 "이 계약은 우리가 모더나가 생산한 백신을 1억6000만회 투여분까지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EU가 코로나19 백신을 공급받기 위해 각국 제약사들과 체결하는 6번째 계약이다. 계약 서명은 오는 25일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EU 집행위원회는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백신 공급 계약을 맺었다.

EU 집행위는 또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 중인 백신을 공급받는 데도 합의했으며, 독일 바이오제약 기업 큐어백과의 계약도 승인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22:58:01 수정시간 : 2020/11/24 22:58: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