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독일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계절조정치로 8.5% 증가했다고 연합뉴스가 24일 독일 연방통계청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발표된 예비치 8.2%에서 다소 상향 조정됐다.

독일 2분기 GDP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통제 조치 여파로 9.8% 감소했다가 3분기에 반등했다.

지난 10월 이후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경기 회복세가 둔화되거나 후퇴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독일은 이달 2일부터 부분 폐쇄령을 실시하고 있다. 요식업은 포장·배달만 가능하고 공공·문화 시설을 폐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20:32:53 수정시간 : 2020/11/24 20:32:5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